광주경실련이 23년간 걸어온 길입니다.